실시간뉴스
故 박원순 시장 시청앞 분향소... "11일 오전 11시부터 조문 가능"
故 박원순 시장 시청앞 분향소... "11일 오전 11시부터 조문 가능"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7.10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특별시장으로 진행되는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진다.

고인은 현재 서울대병원에 안치됐으며 장례식장은 3층 1호실이다. 유족들은 이날 낮 12시부터 일반 시민들의 조문을 받고 있다.

조문을 원하는 직원과 시민들을 위해 서울시청 앞에 분향소도 설치될 예정이다.

시청 앞 분향소에서는 11일 오전 11시부터 조문이 가능하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청사 앞 분향소를 설치하면 그곳에서 시민들의 조문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분향소는 오늘 중 설치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정부 의전편람에는 국가장 외에 공식적인 장례절차로 정부장과 국회장, 기관장 등 3가지가 있다.

이중 故 박원순 시장 장례에 치러지는 기관장은 법령의 근거는 없지만 당해기관이 장례위원회를 구성해 그 위원회 명의로 주관한다는 점에서 가족장과는 다르다.

김 국장은 "정부 의전편람에 장례 절차들을 소상하게 설명하는 가이드라인이 있다"며 "장례위원장은 현재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