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공중전화서 음란 전화·행위한 50대男 징역 1년
공중전화서 음란 전화·행위한 50대男 징역 1년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2.04.21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공중전화기로 음란전화를 하고 음란행위까지 한 50대 남성이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21일 청주지법 형사5단독 박종원 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 혐의로 기소된 A(52)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31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내덕동의 한 공중전화 부스에서 여성 B씨에게 전화를 걸어 성적 수치심을 주소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지난해 8월5일 청주시 서원구 사직동의 공중전화 부스에서 같은 범행을 저지른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유사시 통화를 위한 차량에 적힌 전화번호를 외운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범행 방법이 비정상적이고 피해자가 상당한 수치심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며 "피고인의 죄질이 좋지 않고 동종범죄 처벌 전력도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