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與 윤리위 '이준석 추가 징계' 부정 여론 앞서
與 윤리위 '이준석 추가 징계' 부정 여론 앞서
  • 이현 기자
  • 승인 2022.09.28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국힘 차기 당 대표 적합도 1위 급부상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14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14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의 전체회의가 28일 예정된 가운데,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가 '부적절하다'는 여론이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쿠키뉴스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데이터리서치가 지난 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응답률 8.0%, 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 오차범위 ±3.1%포인트)를 진행한 결과, 이 전 대표에 대한 여당의 추가 징계가 '부적절하다'고 밝힌 응답이 57.3%(아주 잘못함 38.2%, 다소 잘못 19.1%)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추가 징계가 '적절하다'는 응답은 37.1%(아주 잘함 28.4%, 다소 잘함 8.7%)로 부정 평가에 크게 못 미쳤다. 

해당 여론조사에서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 이상 고령층의 경우 찬성(46.2%)과 반대(49.1%) 응답이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을 보였고, 나머지 연령대에선 대채적으로 부정 여론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정치 성향별로 살펴보면, 보수 지지층의 경우 이 전 대표의 추가 징계를 찬성하는 응답이 52.7%, 반대가 44.6%로 징계에 긍정적이었던 반면 진보·중도 지지층에선 부정 여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같은 조사에서 차기 당 대표에 대한 질문에서는 유 전 의원이 34.3%로 1위를 달렸으며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14.2%, 이 전 대표가 14.0%,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12.3%,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5.4% 등이 뒤를 이었다. 잘 모름과 무응답은 13.1%로 나타났다.

한편,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와 관련해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데이터리서치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