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하인스 워드 음주운전 체포 뒤 보석금 내고 석방 '음주운전 안했다'
하인스 워드 음주운전 체포 뒤 보석금 내고 석방 '음주운전 안했다'
  • 최진근기자
  • 승인 2011.07.1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미국 조지아주 데칼브 카운티에서 미국 프로풋볼(NFL) 한국계 선수인 하인스 워드가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경찰에 체포됐다.

외신에 따르면 피츠버그 스틸러스팀의 선수인 하인스 워드는 오전 3시 40분경 음주운전으로 구금되었다가 1,300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일단 풀러났으며 이번 사건은 법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하인스 워드 측은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언론사에 배포한 자료를 통해 하인스가 알코올 때문에 운전에 지장을 받은 게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지라라 확신 한다고 말했다.

지난 5월에도 하인스 워드는 도난 차량을 이용해 차량 도난범으로 오인받아 경찰에 체포됐다 석방되는 일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