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검찰 ‘채동욱 의혹’ 임 여인 자택 압수수색
검찰 ‘채동욱 의혹’ 임 여인 자택 압수수색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4.01.09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어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내연녀로 지목된 임 모 씨의 도곡동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임씨로부터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 중인 가정부 이모씨와 임씨 사이의 금전거래 관계를 증명할 만한 관련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채 전 총장의 혼외자 의혹이 불거진 이후 임 씨가 머물렀던 경기도 가평의 친척집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임씨는 지난해 5월 서울 강남 모처에서 이씨를 불러내 빌린 돈 6500만원의 상환을 요구하지 않도록 강요한 혐의로 고발당했다.
또, 혼외 아들로 지목된 채 모 군의 아버지가 채 전 총장이라는 것을 외부에 이야기하지 말라고 위협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