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기도민 출근 시간 평균 30분…'서울로 출근 시 약 1시간'
경기도민 출근 시간 평균 30분…'서울로 출근 시 약 1시간'
  • 조영남 기자
  • 승인 2015.01.13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근 시 교통수단으로는 승용차-버스-도보-전철 순

[한강타임즈 조영남 기자] 경기도민은 출근 시간으로 평균 30분을 사용하고 있으며, 서울로 출근하는 사람의 경우 평균 1시간을 길 위에서 보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3일 경기도가 발표한 사회조사 분석결과에 따르면 경기도민들의 평균 출근시간은 36분이며, 서울로는 62분, 다른 시·도로의 출근은 1시간 20분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주 시군으로의 평균 출근 시간은 20분 이었으며, 다른 도내 시·군으로의 출근은 평균 44분이 걸렸다.

만 15세 이상 도민 10명 가운데 5명이 출근을 하고 있으며 출근 지역은 거주 시·군이 51.5%, 다른 시·군 23.6%, 서울 21.6%, 타시도 3.3%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모든 연령대에서 거주 시·군으로 출근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20대가 27.4%, 30대는 25.7% 순으로 서울로의 출근비율이 두 번째로 높았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서울로의 출근은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출근 시 교통수단으로는 승용차가 46.9%로 가장 많았으며, 버스 23.6%, 걸어서 12.8%, 전철·지하철 11.4% 순이었으며 남자는 승용차56.5%를, 여자는 버스 33.7%를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는 버스 39.5%, 전철·지하철 20.6%을 주로 이용하고, 30대 이상은 승용차 51.7%, 버스 22.2% 이용이 많았다.

대중교통 이용만족도 관련해서는 버스이용자의 40.1%는 만족하는 반면, 23.7%는 불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스이용 시 만족하는 이유로는 환승할인으로 요금이 저렴해서가 45.0%로 가장 많았고, 정류장 버스도착 정보제공(36.3%) 순으로 나타났다.

불만족 이유로는 버스노선 부족·불편이 26.0%로 가장 많으며, 이유로는 긴 배차간격 21.7%, 배차간격 불규칙 15.2%, 난폭운전·무정차 통과 14.8%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경기도는 교통과 경제, 주거, 교육 등 총 54개 문항에 대한 사회조사를 지난해 9월 11일부터 25일까지 15일간 도내 21,960가구 (만15세 이상 48,820명)를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신뢰도는 95% 신뢰수준이며 오차는 ±0.6%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