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자유한국당 "박지원 '문재인 지지 선언' 단순한 말실수 아닌 본심"
자유한국당 "박지원 '문재인 지지 선언' 단순한 말실수 아닌 본심"
  • 양승오 기자
  • 승인 2017.04.18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자유한국당은 18일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광주 유세 도중 '문재인이 돼야 광주의 가치와 호남의 몫을 가져올 수 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본심 들킨 문 후보 지지선언"이라고 꼬집었다. 정준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정 대변인은 "자리에 있던 광주시민들은 순간 더불어민주당 유세 현장인지 착각했을 것이다. 안철수 후보도 당황스럽기는 마찬가지였을 것"이라며 "하지만 박 대표의 '문재인 지지 선언'은 단순한 말실수로 보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그동안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호남 1, 2중대라고 지적해 온 것을 박 대표 입으로 증명했기 때문"이라며 "어쩌면 박 대표는 문재인, 안철수 누가 되든 호남의 몫을 챙기면 된다는 생각일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속마음으로 문 후보가 당선되면 본가인 민주당에 다시 들어갈 큰 그림을 그리고 있었는데 그것이 부지불식간에 말로 튀어나온 것으로 보인다"며 "사드배치 반대 당론 변경이 어려운 것처럼 실제 주인인 박지원 대표가 있는 한 안 후보 뜻대로 될 것이라고 믿는 국민들은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안 후보는 구태정치의 상징인 박 대표와의 단절 및 청산을 선언하고 실천해야 한다"며 "그것만이 안 후보가 정치인으로 살아남는 길"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