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강T-포토]'투표소 찾은 문재인' 흰색 셔츠에 파란색 넥타이...가슴 한켠에 세월호 배지~~
[한강T-포토]'투표소 찾은 문재인' 흰색 셔츠에 파란색 넥타이...가슴 한켠에 세월호 배지~~
  • 안병욱 기자
  • 승인 2017.05.0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다운 나라 만드는데 힘 모아달라"

[한강타임즈 안병욱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9일 오전 8시33분께 자택 인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홍은중학교에 마련된 홍은2동 제3투표소에서 부인 김정숙씨와 함께 제19대 대통령 선거 투표를 했다.

문 후보는 남색 정장 차림으로 투표소를 찾았다. 흰색 셔츠에 파란색 넥타이를 맨 문 후보는 가슴 한켠에 세월호 배지를 달았다. 문 후보는 투표 순서를 기다라는 시민들과 하나하나 인사를 나눈 뒤 투표소로 들어가 선거인명부 확인 후 투표했다.

문 후보는 투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운동에 끝까지 혼신의 힘을 다했다. 저와 우리 당도 절박한 마음으로 뛰었지만 나라다운 나라 만들기 위해서 꼭 정권교체를 해야겠다는 국민들 염원이 더 간절하다는 것을 많이 느꼈다. 정권교체를 위해서 끝까지 함께해준 많은 국민들께 감사드리고 싶다"는 소회를 밝혔다.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중학교에 마련된 홍은 제2동 제3투표소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부인 김정숙 씨가 투표를 하고 있다.

그는 '이번 대선 성격을 규정해달라'는 요청에는 "이번 선거는 우리 1700만 촛불이 만들어낸 촛불 대선이라고 생각한다. 이게 나라냐는 탄식에서 이제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야겠다는 국민들의 결의가 만들어낸 선거다"며 "우리가 투표해야만 그것이 현실이 될 수 있다. 끝까지 많은 국민들이 투표에 참여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데 힘을 모아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일정에 대해서는 "오늘은 투표 독려 운동을 할 수 있다. 더 많은 분들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자는 그 간절한 마음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투표하도록 끝까지 투표 독려운동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옷에 사인하는 문재인 후보
손 잡아줄까?
기념촬영
시민과 기념촬영

그는 국민통합도 호소했다. 문 후보는 "지금까지 후보들 다들 열심히 했다. 나름대로 앞으로 대한민국을 어떻게 바꿔갈 것인가 비전, 정책들도 열심히 발표했다. 그에 따라 국민들도 각기 다른 후보를 지지해왔다"며 "그러나 선거가 끝나면 이제부터 우리는 다시 하나라고 생각한다. 저부터 함께 경쟁했던 다른 후보들, 다른 정당들을 껴안고 서로 협력하는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국민들도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 다하되 끝나고 나면 다시 하나가 되서 국민 통합을 꼭 이뤄주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한편, 문 후보는 일본군 위안부 합의 재검토 여부를 묻는 외신 기자의 질문에는 "그건 다음 기회 때 말하겠다"며 웃어 넘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