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재인 대통령-기업인 '호프미팅'... 노타이 복장에 순서 없는 자유 대화
문재인 대통령-기업인 '호프미팅'... 노타이 복장에 순서 없는 자유 대화
  • 김재태 기자
  • 승인 2017.07.27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27일 문재인 대통령과 주요 기업인의 상견례 첫날이 밝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이틀간 주요 기업 15곳 대표와 생맥주를 곁들인 간담회를 갖는다.

 문 대통령과 기업인의 만남 공식 명칭은 '주요 기업인과의 호프미팅'으로 정해졌다. 문 대통령과 기업인의 첫 만남은 이날 오후 6시 청와대 경내 상춘재 앞마당에서 생맥주 350ml를 건배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드레스 코드는 넥타이 없는 캐주얼 비즈니스 복장이다.

 청와대는 애초 차담회로 진행하려 했지만 문 대통령이 직접 '호프타임' 아이디어를 내어 형식이 확 바뀌었다.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시절인 지난 4월 경선 상대였던 안희정 충남지사, 최성 고양시장 등과 호프집에서 맥주를 마시며 단합을 다진 경험이 있다.

 전례가 없는 호프미팅을 위해 청와대는 상춘재에 생맥주 부스를 설치했다. 가장 관심을 모은 맥주는 소상공인 수제 맥주로 선정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브랜드는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수석 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안주는 치즈, 소고기와 채소 볶음 메뉴가 테이블에 오른다. 요리는 친환경 재료를 활용한 요리사로 유명한 임지호씨가 맡는다. 그는 만든 음식의 특별한 의미를 참석자들에게 직접 설명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기업인들과 건배 제의를 한 뒤 야외에서 선 채로 20분간 환담을 나눈다. 이어 상춘재 실내로 이동해 한시간가량 본격적인 대화를 나눈다. 문 대통령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의 인사말이 끝나면 별도의 발언 순서와 발표 자료 없이 자유로운 이야기가 오가게 독려된다. 간담회 말미에는 간단한 식사가 제공된다.

 

한편 자산순위 짝수 기업이 첫날 초대되면서 이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금춘수 한화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손경식 CJ 회장, 함영준 오뚜기 회장이 이날 참석한다.

 애초 현대자동차에서는 정몽구 회장이 참석하기로 했지만 정의선 부회장으로 막판에 변경되는 해프닝이 있었다. 간담회가 스탠딩 호프미팅이라 1938년생 고령인 정몽구 회장이 소화하기 무리란 내부 판단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에서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임종석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홍장표 경제수석, 김현철 경제보좌관, 반장식 일자리수석,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등이 배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