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당 "노무현 전 대통령 뇌물사건 재수사 필요"
한국당 "노무현 전 대통령 뇌물사건 재수사 필요"
  • 김재태 기자
  • 승인 2017.09.23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자유한국당은 23일 정진석 한국당 의원의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관련 발언 논란에 이은 여권 반발에 대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노 전 대통령 뇌물사건의 진상을 밝히는 재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 의원의 SNS 글에 대해 여권이 '정신 나간 망언', '부관참시' 등의 말을 쏟아내며 정치적, 도의적 책임뿐만 아니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의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 20일 페이스북에서 노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해 "권양숙씨와 아들이 박연차씨로부터 수백만 달러의 금품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권씨는 가출하고, 그날 밤 혼자 남은 노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다큐영화 '노무현입니다'

강 대변인은 "이번 논란의 본질은 문재인 정부가 자행하고 있는 정치보복"이라며 "많은 국민들은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여권이 노 전 대통령 죽음의 책임을 전전(前前) 정부의 탓으로 생각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과 걱정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 허위사실이냐. 또 부부싸움이란 부분만 허위사실이냐"며 "그것도 아니면 노 전 대통령 죽음이 전전(前前) 정부 탓이고 그래서 그 한을 풀기 위해 정치보복의 칼을 휘두른다는 것이 허위사실이냐"고 반문했다.

 한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정 의원에 대해 "허위 사실로 고인과 유족을 욕보이셨으면 그에 따른 응분의 법적 책임을 지시면 된다"며 "이번에는 그 어떤 타협도 없을 것임을 미리 알려 드린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