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유엔 "아프간서 한달 전 정부군 공군 공습..어린이 30명 사망·51명 부상"
유엔 "아프간서 한달 전 정부군 공군 공습..어린이 30명 사망·51명 부상"
  • 오은서 기자
  • 승인 2018.05.08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은서 기자] 아프가니스탄에서 한달 전 아프간 공군의 공습으로 어린이 30명이 사망하고 51명이 다쳤다고 유엔이 밝혔다.

8일 유엔 아프간지원단(UNAMA)에 따르면 지난달 2일 아프간 북부 쿤두즈 주 다슈트-에-아르치에서 아프간 공군이 헬기 등을동원해서 한 이슬람 학교(마드라사) 주변을 공격했다.

아프간군은 당시 이곳에 탈레반 대원들이 모여 정부군 공격을 위한 회의를 하고 있었다면서 공습으로 탈레반 대원 15명이 숨지고 다른 15명이 다쳤을 뿐 민간인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엔 아프간지원단은 조사결과 당시 이곳에서는 이슬람 학교 9학년 학생들의 쿠란 암기를 축하하는 종교 행사가 열려 학생들과 교사 등 500명 이상이 모여 있었으며, 공습으로 숨지거나 다친 어린이들 가운데 상당수가 10세 이하였다고 말했다. 

(사진=sbs방송 캡처)
(사진=sbs방송 캡처)

다만 공습으로 성인도 최소한 6명이 사망하고 20명이 부상을 입었다면서 당시 이 장소에 탈레반 대원들이 있었는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유엔 아프간지원단은 "설령 적법한 군사 목표를 겨냥한 공습이었더라도, 정부가 민간인 사상자를 막기 위한 조치들을 했는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탈레반과 내전이 17년째 이어지고 있는 아프간에서는 2016년 11월 쿤두즈 주에서 미군 공습으로 민간인 33명이 숨지고 27명이 부상하는 등 종종 아프간군이나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군의 오폭으로 민간인이 사망한 바 있다.

유엔아프간지원단은 지난해 1년 동안 내전이나 테러 등으로 아프간에서 숨진 민간인은 3천438명, 부상한 민간인은 7천15명이라고 집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