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효린 학폭 논란 '가해자가 명예?' "연락처 묻고 다녀" 일진설은?
효린 학폭 논란 '가해자가 명예?' "연락처 묻고 다녀" 일진설은?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5.27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린 학폭 논란 '가해자로 지목' 진실은?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가수 효린이 학교폭력 논란에 명예훼손으로 강경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효린에게 중학교 3년 내내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게재되면서 이 글은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해당 글 작성자는 효린의 졸업사진, SNS 메시지 등을 증거로 제시하며, 과거 효린이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을 빼앗겼으며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진=효린 SNS
사진=효린 SNS

 

피해자는 “무명 없이 승승장구하는 거 보고 세상은 불공평하다고 느꼈다. 다 필요 없고 진심 어린 사과 한번 받고 싶다”며 글을 쓴 이유를 설명했다.

이와 관련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하였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피해를 주장하는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날 찾아온다는 건가. 15년 만에 김효정(효린)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 아까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한 번 더 보냈는데 읽지는 않고 소속사 기사만 나왔다”고 글을 올려고,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이다.

이에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는 “앞서 게시되었던 효린의 학폭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됐다.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며 앞서 발표한 공식입장과는 전혀 다른 태도를 보였다.

이어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며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다. 계속해서 소속 아티스트가 연예인이라는 것을 악용하여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고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A씨는 기사 댓글을 통해 “기사가 뜨고 몇 시간 뒤 김효정(효린)에게 DM 답장이 왔다. 해외에서 스케줄 끝나고 지금 막 공항에 도착해서 연락이 늦었다며 연락처를 요구했다. 6시간째 연락이 없고 중학교 동창들에게 내 연락처를 묻고 다닌다는 연락을 받아 직접 DM으로 연락처를 남겼지만 감감무소식이며 네이트 측에서 내 아이피를 차단했다”라며 “만나자고 하더니 연락없이 고소한다고 입장을 변경했다”고 소속사 대응에 입장을 밝혔다.

한편 효린의 일진설은 데뷔 초부터 나왔지만, 현재 피해자가 나타난 상황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효린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