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승현, "첫눈에 반한 수빈母, 1년간 쫓아다녔다"
김승현, "첫눈에 반한 수빈母, 1년간 쫓아다녔다"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7.19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기자] 배우 김승현이 딸 수빈이의 엄마와 첫만남을 언급했다.

19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과거 지냈던 김포를 찾아가는 김승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현은 "선배들이 불러서 갔는데, 수빈이 엄마가 창가에 앉아있었다. 첫눈에 반했다"고 수빈이 엄마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사진출처=KBS1 'TV는 사랑을 싣고'
사진출처=KBS1 'TV는 사랑을 싣고'

 

김승현은 "1년간 짝사랑을 하며 몰래 편지를 적어서 책상에 넣어놓고 그랬다."라며 "그때 수빈이 엄마랑 너무 진하게 사랑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양가 부모님의 첫 대면식은 수빈이가 태어났을 때였다"라며 "당시 나는 스케줄이 있어서 가지 못했다. 외가 쪽에서는 와보지도 않냐며 화를 냈고, 그 후로 오해가 풀리지 못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승현은 "아버지가 수빈이를 제 동생으로 호적에 올렸다"라며 "어떻게 딸을 동생으로 올리냐고 했지만 아버지가 '네 앞길은 어떻게 하냐고 하시더라'라고 말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