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명동 한복판에 "No Japan"? 설치 중단 청와대 청원 등장해
명동 한복판에 "No Japan"? 설치 중단 청와대 청원 등장해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08.06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양호 중구청장, "중구 전역에 일본 보이콧기 1100여 개 설치 계획"
"국제여론전에 나쁜 영향"... 반대 청와대 청원도 등장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5일 서울 중구가 지자체 전역에 일본 보이콧 현수막 1100여 개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오는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일본 제품 불매 및 일본 여행 거부를 나타내는 '노 재팬(No Japan)' 깃발을 태극기와 함께 △퇴계로 △을지로 △태평로 △동호로 △청계천로 △세종대로 △삼일대로 △정동길 등 관내 22개로에 게재한다는 것이다. 노 재팬 표식은 한국이 일본과의 무역갈등을 빚은 지난 달부터 국민들 사이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일본 불매 캠페인 상징물이기도 하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이번 노재팬 기 게재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지자체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대일 조치에 협력하고 동참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그는 또 "서울의 중심이자 많은 외국인들이 오가는 중구가 역할한다면, 전 세계에 일본의 부당함과 함께 이에 굴복하지 않는 우리의 강한 의지를 보일 수 있다"고도 첨언하였다.
중구 일대에 게재될 태극기와 '노 재팬(No Japan)' 기 (사진=중구 제공)
중구 일대에 게재될 태극기와 '노 재팬(No Japan)' 기 (사진=중구 제공)

한편 이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같은 날 청와대 게시판에 올라온 "서울 한복판에 NO Japan 깃발을 설치하는 것을 중단해 주십시오"라는 게시글은 6일 0시 기준 청원글이 올라온지 채 4시간도 지나지 않아 청원동의자 1500명을 넘겼다.

청원자는 게시물에서 스스로가 "일본 불매운동에 찬성하는 사람이다"라면서도 "일본과의 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는 지자체의 깃발 게재에 대해서는 반대한다"고 적었다. 이는 국민들이 힘을 합친 불매운동은 일본 기업에 피해를 입혀 일본 내 무역 도발에 대한 자각과 반성을 이끌어낼 수 있지만, 일반 민간인들이 불쾌감을 느낀다면 그들이 △일본의 무역도발에 찬성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현재의 일본 불매 운동이 정부에서 조장하고 있다는 인식을 줘 △향후 정부의 국제여론전에도 나쁜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이어 청원자는 "우리는 일본과 관계를 끊으려는 것이 아니다. 정부는 서울 중심에 저런 행위를 하는 것을 나서서 급히 중단해야 한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중구의 노재팬 기는 6일 밤부터 722개가 우선적으로 설치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