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SM측, 설리 빈소 및 발인 비공개 진행 "유족, 조용히 치르길 원해"
SM측, 설리 빈소 및 발인 비공개 진행 "유족, 조용히 치르길 원해"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10.15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최진리‧25)의 빈소 및 장례 절차가 비공개로 진행된다.

설리의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는 14일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 유가족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며 "빈소와 발인 등 모든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설리 인스타그램
사진출처=설리 인스타그램

 

이어"설리가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협조 부탁드린다"라며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들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후 3시21분쯤 설리의 자택인 성남시 수정구의 주택에서 숨져 있는 설리를 매니저 최모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다른 범죄의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을 미뤄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다.

한편 설리는 2009년 에프엑스(fx)로 데뷔해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에 시달리다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 이듬해 다시 활동을 시작했다. 최근까지 JTBC2 '악플의 밤' MC로 출연 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