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설리 비보' 엠버 긴급귀국 "향후 활동 중단"
'설리 비보' 엠버 긴급귀국 "향후 활동 중단"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10.15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가수 설리의 비보를 들은 그룹 에프엑스 출신 엠버가 긴급 귀국할 예정이다.

15일 엠버 측 관계자는 "엠버가 내일 귀국해 설리의 빈소를 조문한다. 애초 오늘(15일)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현지에서 조율해야 할 문제가 있어 부득이하게 내일 귀국하게 됐다"고 전했다.

엠버는 앞서 14일 설리의 비보를 듣고 "최근의 일들로 향후 활동을 중단할 예정이다. 여러분에게 죄송하다. 생각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엠버 인스타그램
사진출처=엠버 인스타그램

 


에프엑스 출신 엠버는 최근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종료 후 미국 스틸 울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고 활동을 앞두고 있었다.

한편 설리의 장례 일정은 유가족 요청에 따라 비공개 상태이며 팬들을 위한 조문 공간을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