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진경 노숙고백 "무서운 영화 보고 집에 못들어가" 월세 400만원?
홍진경 노숙고백 "무서운 영화 보고 집에 못들어가" 월세 400만원?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11.16 0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방송인 홍진경이 노숙한 경험을 털어놨다.

지난 14일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스페셜MC 홍진경, 이엘리야, 허정민, 정성호, 솔라, 송진우, 양승원이 출연했다.

이날 홍진경은 "관심이 고파서 유학을 하게 됐다"라며 "사람 삶이 계획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는다. 어떤 사람은 욱해서 유학을 떠나기도 한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출처=KBS 2TV '해피투게더4'
사진출처=KBS 2TV '해피투게더4'

 

홍진경은 "당시 인터뷰를 진행하는데 톱스타에게만 집중돼서 인터뷰 하니까 욱해서 '저도 유학 가는데'라고 한마디를 했다"라며 "쳐다 보지 않아서 약이 올랐다. 그래서 짐을 쌌다"며 유학 계기를 밝혔다.

이어 "파리로 갔다. 한 3개월 갔다 왔다. 가서 둘러보고 쇼핑했다"라며 "당시 마레라는 곳에서 살았다. 집 빌려서 3개월 살다 왔다. 그때 돈으로 한 달 집값만 400만 원이다."라고 전했다.

홍진경은 "낡아서 혼자 못산다. 400만 원을 내고 밖에서 잔 적이 더 많다. 벤치에서 자고 해가 뜨면 올라갔다. 밖엔 사람이 다니니까 안 무서웠다"고 말했다.

이어 "무서운 영화를 본 게 있어서 혼자 샤워를 하지도 못했다"며 노숙 경험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