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그알' 故설리 남친 주장 BJ "악성 댓글에 징징댈거면, 연예인하지마"
'그알' 故설리 남친 주장 BJ "악성 댓글에 징징댈거면, 연예인하지마"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11.17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에 故 설리의 남자친구라고 주장한 BJ가 출연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루머의 루머의 루머-누가 진리를 죽였나'라는 주제로 설리의 죽음에 대해 방송됐다.

공개된 영상 속 BJ는 설리의 남자친구를 사칭해 논란을 일으키며, 영상에서 "너 평생 잊지 못해"라고 말하며 오열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출처=SBS '그것이 알고싶다'
사진출처=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날 제작진을 만난 BJ는 "설리씨를 비방하거나 욕하거나 모욕할 목적은 전혀 없었다. 그 영상은 원래는 추모 목적이었다. 남들과는 다르게 해보려 한건데, 그렇게 논란 커질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어 "악성 댓글에 대해 말하고 싶다"며 "솔직히 연예인들이 악성 댓글 갖고 상처받고 이런 거 솔직히 저는 좀 아니라고 본다. 제 기준에서는, 연예인으로서는 감내 해야 된다고 본다"라고 전했다.

제작진은 "설리씨 안타까운 소식에 악성 댓글 영향 안 미쳤을 거라고 보나"라는 질문했다.

이에 BJ는 "설리씨가 악성 댓글 때문에 죽었다고 말하진 않았다"며 "악성 댓글 때문에 징징대고 그러실거면 연예인 안 했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생각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