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익표 "여야 합의됐는데 나경원이 이유없이 잡아"
홍익표 "여야 합의됐는데 나경원이 이유없이 잡아"
  • 김재태 기자
  • 승인 2019.11.29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양심 있다면 과거사법 통과"…나경원 말없이 지나쳐
이재정 "법 통과 못하면 미필적 고의 살인 방조자"

[한강타임즈]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인 더불어민주당 홍익표·이재정 의원은 형제복지원 피해 생존자 등과 함께 29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과거사법 처리를 촉구하는 피켓시위를 진행했다.

홍 의원은 의원총회를 마치고 본회의장으로 입장하는 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나경원 원내대표만 마음먹으면 과거사법 통과할 수 있다" "절대로 안 끝난다. 약속 있을 때까지 반복적으로 할 거다"라고 소리쳤다. 같은 당 이재정 의원도 "어머니가 무릎 꿇고 호소하셨는데 왜 외면하나" "이 분들은 국민이 아니냐"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과거사법에 대해 "여야 합의가 거의 다 됐는데 오직 나 원내대표가 아무 이유없이 잡고 있다"며 "최소한 나경원 원내대표가 다음 본회의 통과를 약속해야 한다. 최소한 사람의 양심과 도리가 있다면 그래야 한다"고 비판했다.

형제복지원 유가족들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형제복지원의 진상을 규명할 과거사법 개정안의 처리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촉구하고 있다.
형제복지원 유가족들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형제복지원의 진상을 규명할 과거사법 개정안의 처리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촉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홍 의원이 "나경원 의원님! 과거사법 통과 약속해주십시오"라고 외치자 한국당 의원들은 조롱 섞인 말로 대응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로텐더홀 앞에 나타났지만 별다른 대꾸 없이 본회의장으로 들어갔다.   

또한 이 의원은 "과거사법을 통과 시키지 않겠다는 것 외에 나경원 원내대표가 제안하고 싶은 안이 있으면 공개적으로 말해라. 모든 것을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법을 통과시키지 못하면 20대 국회의원들은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방조자들"이라며 "국회의원들의 노력이면 오늘도 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형제복지원 피해 생존자인 한종선씨는 "대한민국에서 국가폭력이 일어났던 부분을 치유하고 보호해달라는 것"이라며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법안 통과를) 꼭 도와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과거사법 통과를 촉구하며 국회의사당역 6번 출구 지붕에서 24일째 단식농성을 하던 피해자 최승우씨가 병원으로 이송됐다. 최씨는 중학생 시절 형제복지원에 끌려가 4년 동안 강제노역, 폭행, 성폭행 등 각종 인권유린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은 1975부터 1987년 사이 일어난 인권유린 사건으로 불법감금·강제노역·구타·암매장 등이 자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