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역배우 구사랑, 고양이 학대 논란 '부모가 문제?'
아역배우 구사랑, 고양이 학대 논란 '부모가 문제?'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1.20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아역배우 구사랑이 고양이 학대 논란에 대해 새과를 전했다.

지난 16일 구사랑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구사랑이 택배를 개봉하는 영상이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은 지난해 SBS '가요대전' 덕분에 인연을 맺은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구사랑에게 보낸 택배선물을 개봉하는 모습이다.

 

사진출처=구사랑 유튜브
사진출처=구사랑 유튜브

 

구사랑은 선물로 받은 택배를 개봉하던 중 키우던 고양이가 주변을 어슬렁 거리자 상자 밖으로 밀쳤고, 다시 상자로 들어가려던 고양이의 얼굴을 여러 차례 가격하며 짜증섞인 목소리로 밀쳐냈다.

이에 해당영상은 '구사랑 고양이 학대'라는 제목으로 편집되어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도로 번지면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결국 구사랑 유튜브 채널을 관리하고 촬영한 부모는 이를 삭제 조치 했으며 삼과를 전했다.

구사랑의 부모는 트위터에 "영상 촬영 당시 구사랑 양이 기뻐서 흥분된 상태였는데 평소와 다르게 잘못된 행동을 보인 점 죄송하다"며 "사랑이도 많이 울면서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속사 역시 한 매체에 "이제 막 아홉살이다. 어린 아이에게 가혹한 표현들, 도 넘은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며 "경솔한 행동에 대해서는 본인도 반성 중이고 특히 어머님 역시 가슴 아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영상이 너무 악의적으로 편집됐고 이에 따른 반응도 과하다. 아이가 무방비 상태에서 상처받고 있다"며 "입에 담긴 힘든 악플과 공격성 들을 보며 '아동학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구사랑은 SBS '요리조리 맛있는 수업'에 출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