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생충' 韓 최초, 작품상까지 아카데미 4관왕 쾌거
'기생충' 韓 최초, 작품상까지 아카데미 4관왕 쾌거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2.10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에서 작품상까지 품으며 4관왕에 올랐다.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작품상·감독상·국제영화상·각본상 등 4관왕을 차지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이로써 '기생충'은 101년 한국 영화 사상 최초이자 오스카 역사상 비영어권 영화가 최고상을 받는 첫 사례로 92년 아카데미 역사를 새로 쓴 순간이었다. 

앞서 기생충은 세계 각종 국제영화제를 휩쓸며 일찌감치 아카데미 6개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기생충’은 샘 맨데스 감독의 ‘1917’을 비롯해 ‘아이리시맨’(마틴 스코세이지), ‘조조 래빗’(타이카 와이티티), ‘조커’(토드 필립스), ‘작은 아씨들’(그레타 거위그) 등 쟁쟁한 경쟁작들을 제치고 작품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작품상 호명 직후 '기생충'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상상도 해 본적 없는 일이 실제로 벌어져 너무 기쁘다"며 "지금 이 순간이 뭔가 굉장히 의미있고 상징적이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여진 기분이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봉준호 감독은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더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감독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한국 영화 최초의 수상이자, 아시아계 감독으로는 대만 출신의 리안 감독 이후 두 번째인 감독상에 대해 봉준호 감독은 "국제영화상을 수상하고 오늘 할 일은 끝났구나 하고 생각하고 있었다"며 “어렸을 적 영화 공부를 할 때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라는 말이었다. 이 말은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한 말이었다”면서 함께 후보에 올랐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을 언급했다.

이어 "제가 마틴 영화를 보면서 공부를 했던 사람인데,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다"라며 "같이 후보에 오른 토드 필립스나 샘 멘데스 등 다 제가 존경하고 사랑하는 감독님이다.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5등분 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