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장문복, 전 연인 사생활 폭로에 "인연은 여기까지"
장문복, 전 연인 사생활 폭로에 "인연은 여기까지"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2.12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그룹 리미트리스 멤버 장문복이 전 여자친구의 사생활 폭로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12일 장문복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짧은 기간 참 많이도 싸웠다. 계속되는 너의 의심과 구속은 좋은 추억마저"라며 "당분간 아픔도 남겠지만. 좋아한다는 이유로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 너와 나의 인연은 여기까지인것 같다. 할많하않"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안녕하세요. 저는 장X복의 전 여자친구로서 그의 실체를 밝히고자 이 글을 적게 됐다"라며 장문복에 대한 폭로글을 게재했다.

 

사진출처=오앤오엔터테인먼트
사진출처=오앤오엔터테인먼트

 

자신을 장문복의 여자친구라 밝힌 A씨 "지인들과의 술자리에서 장문복을 처음 만났다"며 "첫 만남에서부터 성희롱적인 발언과 스킨십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제를 시작하고 나서 장문복이 성관계 요구와 용돈을 달라고 한 적도 있으며 다른 여자들과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도 포착했다고 폭로했다.

이같은 문제로 장문복과 다퉜고 그 이후로 연락 두절 상태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에 장문복 소속사 측은 "확인 결과 해당 글 작성자와 장문복이 서로 교제했던 것은 맞다"면서도 "장문복의 사생활 영역이고 두 사람이 풀어야 할 일”이라고 전했다.

한편 장문복은 Mnet ‘슈퍼스타K 시즌2’에 출연하며 ‘힙통령’이라는 별명으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지난 2017년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고 지난해 7월 그룹 리미트리스 멤버로 데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