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밤' 조한선 "스토브리그, 가족과 함께 본 드라마 처음"
'한밤' 조한선 "스토브리그, 가족과 함께 본 드라마 처음"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2.19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배우 조한선이 공백기 시절에 대해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스토브리그’에 출연한 조한선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조한선은 "주위에서 평소에도 그렇게 성격이 안좋냐는 말을 듣는다. 근데 저는 사실 순한양이다"이라며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은 50%다. 임동규 버전이라고 하면 100%다"라고 말했다. 

 

사진출처=SBS '본격연예 한밤'
사진출처=SBS '본격연예 한밤'

 

드라마 속 타격 폼에 대해 조한선은 우리나라 유명 타자들의 포즈를 분석하고 따라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조한선은 영화 '늑대의 유혹' 이미지에 대해 "늑대의 유혹 이후로 작품을 했지만 대중들이 몰랐다. 그거 때문에 내가 배우를 계속할지 고민했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나만 쌓는 필모그라피라면 의미가 있는지 고심했다. 하지만, 저는 연기가 좋았다. 조연, 주연에 따지지 않고 끊임없이 파고들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족들과 함께 본 드라마 '스토브리그'가 처음이라 "아이들이 절 보더니 나쁘다고 하더라. 아들은 박은빈 팬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