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민아, 코로나19 의심...관련 프로그램 제작진 자가격리
김민아, 코로나19 의심...관련 프로그램 제작진 자가격리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2.24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김민아 아나운서 겸 기상캐스터가 발열 증세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검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인 JTBC 아침뉴스 ‘아침&’이 결방됐다.

JTBC는 24일 "김민아 캐스터가 발열 증세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 중"이라며 "'아침&' 관계자 전원을 대상으로 자가격리 조치하고 아침 뉴스는 결방했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 및 의심자 접촉은 아니라고 해도 안전 차원에서 조치를 취했다"라며 "김민아 캐스터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에 나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출처=김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출처=김민아 인스타그램

 

앞서 게임 아나운서로 활동 중인 김민아 캐스터는 지난 23일 열린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중계 도중 퇴장했다.

김민아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37.5도를 조금 웃도는 체온과 몸살 기온이 있었다"면서도 "걱정할 만한 증상은 아니었고 가능성도 낮지만 자의로 판단하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즉시 현장을 떠났다"고 전했다.

이어 "최선의 선택이었고 지침대로 행동했다"며 "나로 인해 불안감을 느낀 분들께 죄송하고 내일(24일) 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