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지드래곤, 반려견 가호 방치 논란..."관리 안된 모습"
지드래곤, 반려견 가호 방치 논란..."관리 안된 모습"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6.2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반려견 가호의 근황이 공개된 가운데 방치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드래곤 부모님이 운영 중인 경기 포천시 펜션에서 지내는 지드래곤의 반려견 가호와 졸리의 근황이 공개됐다.  

글 작성자는 "가호의 눈썹이 잘 정리되지 않아서 눈을 자주 찔러 눈물이 많이 맺혀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힘도 없이 축 늘어져 있어서 안쓰러웠다"며 "샤페이 종은 피부병에 엄청 취약하고 기온 영향도 많이 받기때문에 야외에서 키울 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아지들의 발톱은 혈관까지 자라서 미리 깎아줘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가호의 여자친구라는 명목으로 입양한 졸리는 문을 열어둔 사이 밖으로 나가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가호는 지드래곤이 빅뱅 활동 초반에 입양한 반려견으로 함께 행사에 등장하고 화보 촬영을 하는 등 반려견에 대한 사랑을 드러낸 바 있어 더욱 실망을 안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