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밥먹다' 김수찬 "미혼모로 혼자 날 키운 어머니" 가족사 최초 공개
'밥먹다' 김수찬 "미혼모로 혼자 날 키운 어머니" 가족사 최초 공개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10.2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사진출처=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트로트 가수 김수찬이 어디에서도 밝히지 않았던 가족사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26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는 김수찬 노지훈 류지광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낸다.

김수찬은 긍정적인 성격과 남다른 귀티로 태생부터 금수저일 것이라는 주변의 생각과 달리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고백한다.

김수찬은 "어머니가 스무 살에 미혼모의 몸으로 날 낳으면서 혹시 몰라 유언까지 남기셨다"라며 가슴 아픈 가족사를 밝힌다.

이어 "내 머리가 커서 4.2kg 우량아로 태어났다"라고 덧붙이며 특유의 밝은 에너지를 뿜어낸다.

김수찬은 "반지하에 살았지만 우리는 행복했다"라며 "비가 많이 와 집에 물이 넘치면 어머니와 누가 물을 더 많이 푸는지 내기를 했다"라고 말하며 어머니에게 긍정적인 성격을 물려받았다고 고백했다.

특히 김수찬은 트로트 가수의 꿈을 키우게 된 계기에 대해서 "고1 때 한해를 편하게 지내기 위해 담임선생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렀는데 그 일을 계기로 트로트 가수의 꿈을 키우게 됐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