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하리수 "성전환 수술 후 갱년기, 자살 충동 생겨"
하리수 "성전환 수술 후 갱년기, 자살 충동 생겨"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11.2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출처=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방송인 하리수가 트랜스젠더로서 겪는 어려움을 토로하며 최근 갱년기 증상을 겪고 있다고 털어놨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우리도 이름이 있습니다. 별별 패밀리' 특집으로 변우민, 정동남, 하리수, 김민희, 달수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하리수는 "어릴 때 성전환 수술을 한 후 갱년기를 겪었다"며 "호르몬 변화로 자살 충동이 있었다. 그때 가장 심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하리수는 "몇년 전에 이혼을 하고 혼자가 됐다"며 "예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운동을 시작했는데 무릎 통증이 너무 심해서 검사를 받아보니 골다공증이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엄마가 올해 팔순인데 저희 엄마보다도 골밀도가 좋지 않다"며 "성전환 수술을 일찍 하고 잦은 다이어트를 하다보니 그런 것 같다"고 털어놨다.

또한 하리수는 전성기 시절 수입을 언급하며 "음반을 내고 활동을 했을 때 몸값이 가장 비쌌다. 하루에 행사 2개로 1억을 받은 적도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