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더 먹고 가' 세븐, 강호동과 18년 만 감격의 재회 "진짜 오랜만이죠"
'더 먹고 가' 세븐, 강호동과 18년 만 감격의 재회 "진짜 오랜만이죠"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11.2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MBN ‘더 먹고 가’
사진출처=MBN ‘더 먹고 가’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가수 세븐과 강호동이 18년 만에 재회한 감격의 현장이 포착됐다.

세븐은 29일 방송되는 MBN 예능 ‘더 먹고 가’ 4회의 게스트로 출격한다. 전설의 농구선수 허재와 함께 산동네 꼭대기집에 나타난 세븐은 강호동에게 90도 ‘배꼽 인사’를 건넨 후 반가운 포옹을 나누며 재회의 기쁨을 누린다.

“진짜 오랜만에 만난다”며 서로를 마주한 세븐과 강호동은 “언제 본 게 마지막이냐”는 질문에 과거의 인연을 회상한다. 세븐은 “‘천생연분’을 통해 저의 첫 데뷔를 형이랑 같이 했다”고 밝히고, 반가운 예능 프로그램 ‘추억 소환’에 황제성은 “내가 데뷔하기도 전이네요”이라며 놀라움을 보인다.

더욱이 “처음 호동 형을 봤을 때가 19살이었다”라며 수줍어하는 세븐에게 강호동은 “당시 ‘바퀴 달린 신발’ 퍼포먼스가 엄청났다”며 함박웃음으로 화답한다. ‘천생연분’ 당시 세븐의 전매특허 ‘관절꺾기 춤’과 두 사람이 합을 맞췄던 ‘진동마술춤’을 추억한 이후로도, 강호동은 “이후에 국내를 넘어 일본이랑 미국까지 진출하지 않았냐, 내가 너에 대해 많이 알고 있다”며 여전한 애정을 보여 훈훈함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세븐은 임지호의 ‘웰컴 티’와 ‘모둠튀김’ 간식을 맛보면서 “어린 시절 부모님이 뷔페를 하셨다”고 밝혀 부러움을 자아낸다. “점심시간마다 친구들이 내 책상으로 모였다. 학창 시절이 인기 전성기”라고 자폭해 폭소를 유발한 세븐은 임지호의 음식을 ‘폭풍 먹방’하며 날카로운 미식평을 내놓고, 즉석 ‘주방 보조’로 나서며 탁월한 요리 솜씨를 발휘해 새로운 면모를 선보인다.

제작진은 “세븐과 강호동이 오랜만의 만남에서도 스스럼없는 대화를 이어가며 여전히 끈끈한 ‘예능 사제’의 호흡을 보였다”는 비하인드와 함께, “‘묵직한 형님들’ 임지호-강호동-허재에게 대응하기 위한 세븐X황제성의 즉석 라인 결성 및, 어디서도 볼 수 없던 세븐의 솔직한 이야기들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