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호동의 밥심' 홍수아 "이미지 때문에 시작한 성형, 이제 그만"
'강호동의 밥심' 홍수아 "이미지 때문에 시작한 성형, 이제 그만"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11.30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사진출처=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배우 홍수아가 더 이상 성형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30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홍수아가 출연해 계속해서 자신을 괴롭힌 성형설에 대한 생각과 자신을 둘러싼 성형에 대한 모든 것을 최초로 공개한다.

홍수아는 처음 성형을 하게 된 이유를 밝히며 “이제 더 이상의 성형은 없다”고 대국민 선서를 하며 성형 종식을 전격 발표한다.

홍수아는 "데뷔 초 여러 예능에서 말괄량이의 모습 때문인지 한국에서는 작품이 들어오지 않아 배우로서의 갈증을 느껴 중국으로 가게 됐다"고 고백하며 중국에서 활동하게 된 과정을 밝혔다.

최근 홍수아는 뜨거운 화제를 몰고 다니는 SBS아침드라마 ‘불새 2020’의 히로인으로 활약하며 매일 아침마다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고 있다. 

매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살고 있는 그녀에게 힘을 주기 위해 절친 여배우가 깜짝 등장한다. 홍수아와 찰떡 케미를 보여준 몰래 온 손님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