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도둑잠' 김보라X동하, 기묘한 동거 "취준생들의 고충이 잘 녹아 있는 작품"
'도둑잠' 김보라X동하, 기묘한 동거 "취준생들의 고충이 잘 녹아 있는 작품"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12.10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KBS
사진출처=KBS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UHD KBS 드라마스페셜 2020의 8번째 작품 ‘도둑잠’이 오늘(10일) 밤 10시40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도둑잠’은 헤어졌던 연인이 기묘한 동거를 시작하면서 다시 한번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신박한’ 성장 로맨스다.

먼저, 김보라는 “한 번도 접해 본 적 없던 역할과 소재”라는 점에 주목했다. 구여친이 구남친의 집에 몰래 들어가 도둑잠을 자고 나온다는 신선한 설정이 흥미를 끌어당긴 것. 게다가 김보라에게 4년차 헤어샵 어시스턴트 ‘최홍주’는 “대중분들께 저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 줄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 배역의 직업적인 부분에서 큰 재미를 느꼈다는 그녀는 공개된 영상과 이미지에서 보여지는 휘황찬란한 핑크색 머리에서부터 색다른 변화를 예고했다.

“대본이 정말 재미있어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는 동하는 먼저 캐릭터를 관전포인트로 짚었다. 이미 1년 전에 헤어진 연인이 집에 몰래 들어와 자고 간다는 사실이 당사자의 입장에서는 달갑지 않을 수도 있는데, “전남친의 집에서 도둑잠을 자는 홍주가 밉지 않고 사랑스럽게 그려졌다”는 것. 또한 이 작품에 담긴 청춘들의 이야기는 그가 주목한 이야기였다. 어시스턴트에서 초급 디자이너로의 승급을 바라보고 있는 홍주와 낮에는 경영대학 수업을 들으며 회사 면접을 보러 다니고, 밤에는 편의점 야간 알바를 하는 윤이남(동하)의 하루 속에 “젊은 취준생들의 관심사와 고충이 잘 녹아있다”고.

마지막으로, 김보라는 “사람 간의 관계와 갈등을 현실적으로 그려내고 있다는 점이 ‘도둑잠’이 가진 매력”이라고 덧붙였다. 홍주와 이남은 구여친과 구남친의 관계. 여섯 계절을 함께 했지만, 결국 이별을 맞이했다. 김보라는 “누군가를 만나고 이별하는 것이 꼭 한 명의 잘못이나 책임이 아니고, 이견으로 인한 자연스러운 헤어짐이라는 것이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줄 것”이라며 보다 현실적인 청춘의 사랑과 애환을 그려낼 ‘도둑잠’에 기대를 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