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허재-장민호-양세형-민호 '골프왕2' 합류...더 강력해진 웃음과 짜릿함
허재-장민호-양세형-민호 '골프왕2' 합류...더 강력해진 웃음과 짜릿함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1.10.18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TV CHOSUN ‘골프왕2’
사진출처=TV CHOSUN ‘골프왕2’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허재-장민호-양세형-민호로 새로운 팀을 꾸린 ‘골프왕’ 시즌2가 더욱 업그레이드된 첫 방송을 선사한다.

TV CHOSUN ‘골프왕2’은 ‘환상의 사령탑 콤비’ 김국진-김미현과 허재-장민호-양세형-민호가 매회 초특급 게스트들과 짜릿한 골프 대결을 펼치며 신선한 재미를 안기는 신개념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와 관련 18일(오늘) 방송되는 

‘골프왕2’ 1회에는 역대급 비주얼의 ‘국민 여배우’ 최여진-홍수현-박하나-엄현경이 출격해 막강한 입담과 높은 텐션으로 안방극장을 휘몰아칠 예정이다.

무엇보다 새 단장한 ‘골프왕2’에 처음 게스트로 등장한 대한민국 대표 배우 최여진-홍수현-박하나-엄현경은 “골프왕을 잡으러 왔다”라는 포부를 밝혔고, 최여진의 못 말리는 하이 텐션에 양세형이 “여진 누나에게 막걸리 냄새가 난다”라고 응수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시즌2 첫 방송에서는 골프왕의 엄마 김미현과 연예계 자타공인 골프 최강자 김국진이 골프채를 직접 잡아 눈길을 끌었다. 막강해진 ‘골프왕’ 팀에게 연이은 패배를 맞은 게스트 팀이 ‘김국진 찬스’를 사용한 것. 갑작스러운 상황에 아무 준비도 되어있지 않던 김국진은 현장에서 최여진에게 골프채와 골프 장갑을 빌려 필드에 올랐지만, 연습 스윙도 없이 완벽한 샷을 보여주며 ‘어나더 레벨’임을 증명했다.

더불어 김국진은 “걱정하지 마. 알아서 할게”라는 듬직한 모습으로 게스트 팀의 해결사를 자처했다. ‘국민 여배우’팀은 “국찌니 오빠 나이스 샷!”이라고 열광하며 ‘오빠 부대’를 결성했고, 칭찬에 힘을 얻은 김국진은 “오빠는 운전도 잘한다”라며 게스트 팀의 카트 운전까지 도맡으며 ‘골프왕’에서는 볼 수 없던 매력을 발산했다.

뿐만 아니라 ‘골프왕’ 시즌2에서는 ‘골프왕’의 시그니처 게임인 타임어택에 이어 ‘김미현 어택-김미현을 이겨라!’를 선보인다. 이로써 멤버들과 게스트 팀이 LPGA 통산 8승의 주인공 ‘슈퍼땅콩’ 김미현과 한판 대결을 벌이게 되는 것. ‘골프왕’ 엄마이자 감독으로 멤버들을 지도했던 김미현과의 대결에 멤버들과 게스트 모두 긴장했고, 김미현은 녹슬지 않은 전성기의 기량을 뽐내며 환상적인 플레이를 이어가 대결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연기력과 미모까지 갖춘 최여진-홍수현-박하나-엄현경 중 박하나가 양세형과 핑크빛 분위기를 그려내 웃음을 자아냈다. 박하나는 첫 만남부터 양세형에게 “세찬씨 이기고 싶어요”라고 이름을 실수로 부르며 기선제압에 성공했고, 이에 양세형이 “세찬아, 세찬이 왔어?”라고 재치 있게 받아치며 티키타카 케미를 일으킨 것. 그러나 양세형은 훌륭한 티샷으로 반전 실력을 보여준 박하나에게 “지금까지 나온 출연자 중 여자 프로 제외하고 제일 드라이버를 잘 쳤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는가 하면, 박하나의 골프채를 가져다주려는 매너왕 민호의 골프채를 가로채 박하나에게 건네는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내, ‘골프왕’ 최초 핑크빛 모드가 완성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골프왕2’ 허재와 민호의 합류로 더욱 강력해진 실력과 입담으로 빵빵 터지는 웃음과 짜릿함을 안길 것”이라며 “치열한 신경전과 달달한 케미까지 종합 선물 세트 같은 재미가 가득한 ‘골프왕2’ 첫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골프왕2’ 1회는 18일 밤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