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천일의 약속' 수애, 자살시도 기억못해 망연자실..
'천일의 약속' 수애, 자살시도 기억못해 망연자실..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1.12.19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일의 약속'

수애가 자살시도를 기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며 망연자실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천일의 약속'(극본 김수현, 연출 정을영) 19회에서 서연(수애)은 한밤중 나와 혼잣말을 중얼거리며 의자를 가지고 와 베란다에서 자살시도를 했다.

그러나 발을 헛딛은 서연은 베란다 안으로 넘어지며 투신 자살을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거실에 나온 문권(박유환)이 이 같은 사실을 알아내고 지형(김래원)에게 일어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런한 사실을 기억하지 못하는 서연에게 지형은 지난 밤의 일을 이야기 하자 이에 서연은 "내 자신이 싫다. 미안하다"라며 눈물을 흘렸고 이런 서연의 모습에 지형은 "미안하다는 말은 남에게 하는 말"이라며 서연을 달래주었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서는 아이를 출산한 후 날이 갈 수록 감정기복이 심해지는 서연의 모습이 방송됐으며 '천일의 약속'은 20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