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터키 재벌 딸 미나 바사란, 결혼 앞두고 여객기 추락 사망 큰 충격
터키 재벌 딸 미나 바사란, 결혼 앞두고 여객기 추락 사망 큰 충격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8.03.1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진아 기자] 터키에서 여객기가 추락하며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 사고 여객기는 봄바디어 CL604이고 소유주는 바사란 홀딩스로 확인됐으며, 바사란 회장의 딸 미나 바사란과 그의 친구들이 타고 있었다.

이란 중서부에서 추락한 터키 소형 여객기에 타고 있던 11명 전원이 사망했다고 현지 당국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사고 여객기에는 승무원 3명과 승객 8명이 타고 있었다.

바사란 회장의 딸인 미나 바사란은 다음달 열리는 자신의 결혼식을 앞두고 7명의 친구들과 함께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파티를 즐긴 뒤 터키 이스탄불로 돌아오던 중 이같은 참변을 당했다.

사진=미나 바사란 인스타그램
사진=미나 바사란 인스타그램

이란 항공당국(OVA)은 11명을 태운 여객기가 이날 오후 16시35분께 이란 중서부 하르마할-바크티어리주(州) 샤흐레코르드 외곽에 추락했다고 확인했다.

사고 여객기는 상공에서 엔진에 화염에 휩싸이는 모습이 목격된 후 헬렌산의 높은 지대에 추락했다.

사고 여객기는 UAE의 사르자 공항에서 이스탄불로 가던 도중 추락했다.

필자소개
김진아 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