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美 잭슨빌 총격 용의자 데이비드 캐츠 ‘조용한 외톨이’
美 잭슨빌 총격 용의자 데이비드 캐츠 ‘조용한 외톨이’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8.08.28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진아 기자] 미국 플로리다주(州) 잭슨빌의 한 쇼핑몰에서 발생한 '매든 NFL 19' 비디오게임 대회 총격 용의자 데이비드 캐츠는 전년도 관련 대회 우승 경력으로 참가자들의 주목을 받았지만 사람들과 어울리지 않는 '조용한 외톨이'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2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CNBC 등 외신들은 캐츠를 지난해 2월 버팔로 빌즈 매든 17 대회에서 우승한 전력이 있는 실력자 중 한 명으로 주목 받았다고 보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州) 잭슨빌의 한 쇼핑몰에서 발생한 '매든 NFL 19' 비디오게임 대회 총격 용의자 데이비드 캐츠는 전년도 관련 대회에서 우승 경력으로 참가자들의 주목을 받았지만 사람들과 어울리지 않는 '조용한 외톨이'였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사진 출처 = WP 동영상 캡처).
미국 플로리다주(州) 잭슨빌의 한 쇼핑몰에서 발생한 '매든 NFL 19' 비디오게임 대회 총격 용의자 데이비드 캐츠는 전년도 관련 대회에서 우승 경력으로 참가자들의 주목을 받았지만 사람들과 어울리지 않는 '조용한 외톨이'였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사진 출처 = WP 동영상 캡처).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캐츠는 볼티모어에서 합법적으로 구입한 두 개의 총을 들고 대회장에 입장했지만 한 개의 총만 발사했다.

이번 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두 명의 사망자는 대회 상위권 성적을 갖고 있는 테일러 로버트슨과 엘리야 클레이턴으로 확인됐다.

현지 경찰은 범행동기에 대해 조사 중이다. 일각에서는 캐츠가 이날 게임에서 진 뒤 상대방과의 악수를 거부하고 한참 동안 게임 승리자들을 멍하게 쳐다봤다는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게임에 진 충격으로 이번 사건을 벌인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한편 매든 시리즈를 제작한 비디오 게임업체 일레트로닉 아츠(EA)는 예정된 나머지 예선전들을 모두 취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