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美 중간선거 출구조사 유권자 55% “트럼프 대통령 반대”
美 중간선거 출구조사 유권자 55% “트럼프 대통령 반대”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8.11.07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진아 기자] 11·6 중간선거에 투표한 사람의 55%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하는 사람은 44%로 나왔다.

6일(현지시간) CNN은 전국 출구조사 예비 결과 투표에 참여한 유권자의 40% 이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업무 수행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31%는 강력 지지한다고 답했으며, 약간 지지는 13%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강력 반대하는 투표자는 47%로 나타났으며, 약간 반대는 7%로 집계됐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투표에 참여한 사람의 3분의 2는 트럼프 대통령 때문에 투표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26%는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기 위해, 39%는 반대하기 위해 투표했다고 답했다.

절반이 넘는(56%) 응답자는 현재 미국의 국내 상황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말한 반면, 41%는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했다.  

CNN에 따르면 단 경제에 대해서는 대체로 우호적인 평가를 내렸다. 10명 중 7명은 경제가 양호한 상태라고 답했으며, 2년 전보다 재정 상태가 좋아졌다고 느끼는 사람이 나빠졌다고 느끼는 사람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4명은 국가가 직면한 가장 중요한 과제로 의료 서비스를 꼽았다. 10명 중 7명은 의료 서비스에 있어 중대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10명 중 2명은 경제와 이민 문제는 가장 큰 과제로 꼽았으며, 10명 중 1명은 총기 문제를 꼽았다.

아울러 2명 중 1명의 투표자는 의회에 좀 더 많은 여성이 입성하고 다양해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한편 투표자 6명 중 1명은 이번 선거가 중간선거 첫 투표라고 응답했다.

필자소개
김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