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美 NASA ‘인사이트’호 화성 엘리시움 평원 착륙
美 NASA ‘인사이트’호 화성 엘리시움 평원 착륙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8.11.2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진아 기자] 미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선 '인사이트(InSight)호가 206일간의 항해 끝에 26일(현지시간) 화성 적도 인근의 엘리시움 평원에 무사히 착륙했다.

인사이트호는 오후 2시54분(미 동부시간), 한국시간으로는 27일 오전4시54분에 화성에 도착했다. 인사이트호는 지난 5월5일 발사돼 4억8000만㎞를 날아갔다.

미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선 '인사이트(InSight)호가 206일간의 항해 끝에 26일(현지시간) 화성 적도 인근의 엘리시움 평원에 무사히 도착했다. 인사이트호는 오후 2시54분(미 동부시간), 한국시간으로는 27일 오전4시54분에 화성에 도착했다. 사진=CNN 캡처
미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선 '인사이트(InSight)호가 206일간의 항해 끝에 26일(현지시간) 화성 적도 인근의 엘리시움 평원에 무사히 도착했다. 인사이트호는 오후 2시54분(미 동부시간), 한국시간으로는 27일 오전4시54분에 화성에 도착했다. 사진=CNN 캡처

CBS뉴스는 인사이트호가 6분30초 동안의 아슬아슬한 대기권 진입 하강 착륙을 무사히 해냈다고 보도했다.

CBS뉴스에 따르면 인사이트호가 성공적으로 화성 표면에 착륙했는지 여부는 무선신호를 통해 지구로 전달됐다. 화성에서 지구까지 신호가 전달되는 데 걸리는 시간은 8분7초가량이다.

인사이트호는 화성을 돌아다니지 않고 엘리시움 평원 한 지점에 머무르며 지표면에서 전파를 흘려보내 주파수 변화를 감지하고, 압축공기드릴을 이용해 화성 토양을 5m가량 파헤쳐 온도를 측정한다.

이를 통해 화성 내부에 존재할 것으로 추정되는 맨틀의 실재 여부와 그 크기 등을 관측할 수 있다.

인사이트호의 이 같은 탐사 결과는 '제2의 지구'로 불리는 화성에서 실제 인류가 생존할 수 있을지에 대해 많은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호의 탐사 데이터는 화성 궤도를 정찰하고 있는 NASA의 쌍둥이 위성인 '마르코(MarCO)'를 통해 지구로 보내질 예정이다.

필자소개
김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