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美 10년간 식물인간 상태 여성 출산.. 보조간호사 성폭행 체포
美 10년간 식물인간 상태 여성 출산.. 보조간호사 성폭행 체포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9.01.24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진아 기자]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장기 요양시설에서 10년 이상 식물인간 상태로 있던 20대 여성을 성폭행해 남자아이를 출산하게 한 보조간호사가 체포됐다.

23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경찰은 사건이 발생하자 병원 직원들을 대상으로 DNA를 조사했다. 서덜랜드 또한 DNA 샘플을 제출했고, 몇 시간 뒤 그의 DNA와 태어난 아기의 DNA가 일치한다는 결과가 나와 체포, 수감됐다.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장기 요양시설에서 10년 이상 식물인간 상태로 있던 20대 여성을 성폭행해 남자아이를 출산하게 한 보조간호사 네이선 서덜랜드(36)가 체포됐다고 AP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 마리코파 카운티 셰리프 오피스 제공
나단 서덜랜드 - 피닉스 경찰 홈피 갈무리

법원은 서덜랜드에게 현금 50만달러의 보석금을 책정됐으며, 전자 추적장치 부착을 명령했다.

식물인간 상태의 여성이 출산한 충격적인 사건은 지난해 12월29일 피닉스의 하시엔다 요양원에서 발생했고, 지난 3일 애리조나 지역방송에 보도되면서 충격을 안겼다.

아이를 출산한 29세 여성은 3세 때 뇌병변을 앓았고, 10여년 전에 익사할 뻔 했다가 구조된 바 있으며 하시엔다 요양원에서 10년 이상 의식불명 상태로 지내오고 있다.

직원들은 이 여성이 임신한 사실을 전혀 몰랐고, 지난달 29일 신음소리를 내며 아이를 출산했다. 아이는 건강하며 지역커뮤니티에서 보호하게 된다.

이 사건은 곧바로 심각한 장애를 가진 환자에 대한 안전 문제를 부각시켰다. 또한 이 사건의 책임을 지고 요양원의 빌 티몬스 원장은 사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