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간극장' 황보라 "부모님 빈자리 못 느껴...할머니의 무한사랑 덕"
'인간극장' 황보라 "부모님 빈자리 못 느껴...할머니의 무한사랑 덕"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9.18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기자] '인간극장' 황보라 씨가 할머니의 무한 사랑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방송된 KBS '인간극장'에서는 경기도 광주의 한 작은 도시에 아흔 살이 넘은 할머니를 모시며 두 자녀를 키우는 20대 청년 부부의 내용이 그려졌다.

 

사진출처=KBS '인간극장'
사진출처=KBS '인간극장'

 

이날 할머니는 "나 시집 보낸거 아쉬워?" 라는 손녀 황보라 씨의 질문에 "조금 빨리 갔다. 서운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내가 데리고 있어 봤자 만족하게 할 수 없지 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듣던 황보라 씨는 "저희 할머니께서 저를 지극정성으로 보살펴주셔서 크면서 저의 부모님에 대한 궁금증이 없었다"라며 "그걸 모를 정도로 저를 사랑해주며 키워주신 것"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