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허지웅, 'n번방 사건' 운영자 조주빈에 분노 "한국 인성교육 대실패"
허지웅, 'n번방 사건' 운영자 조주빈에 분노 "한국 인성교육 대실패"
  • 이유진 기자
  • 승인 2020.03.25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방송인 허지웅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분노를 표출했다.

허지웅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성착취 텔레그램 사건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라며 "고민이 많습니다. 괴롭고요. 이건 단지 성교육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 사회 인성교육의 총체적이고 종합적인, 완전한 대실패입니다"라고 말했다.

 

사진출처=허지웅 인스타그램
사진출처=허지웅 인스타그램

 

이어 "어떻게 해야 할까요. 하루빨리 많은 이야기들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곧 찾아 뵙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일명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여성들을 불러내 성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해 대화방에 유포한 사건이다.

조주빈은 오늘(25일) 오전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포토라인에서 얼굴이 공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