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2011 최고 거짓말 선정, 네티즌 '뭐가 거짓말인지도 모르겠어'
2011 최고 거짓말 선정, 네티즌 '뭐가 거짓말인지도 모르겠어'
  • 이아람 기자
  • 승인 2012.01.01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 최고 거짓말 선정 '뭐가 거짓말인지도 모르겠어'

2011 최고 거짓말이 선정됐다.

최근 외신들은 미국의 ‘라이어스 클럽(Liar's Club)’이 선정한 ‘2011 최고 거짓말’에 대해 보도했다.

위스콘신 주 케노샤의 은퇴 노동자 게리 기츨라프(67)씨가 2011년 최고 거짓말쟁이로 선정됐다.

2011 최고의 거짓말은 “지난 2월 초에 눈이 얼마나 많이 왔는지 폭설에 파묻힌 차를 간신히 꺼내고 나니(자동차 연식이 25년 이상일 때만 받을 수 있는) 앤틱(Antique) 전용 번호판이 필요해졌더라”는 내용이다.

‘라이어스 클럽’은 2011 최고 거짓말 선정 이유와 관련해 “사실적 요소에 독창성까지 갖췄다. 당시 이 폭설을 체험한 지역 주민들은 이 거짓말에 실감이 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1 최고 거짓말을 접한 네티즌들은 “2011 최고 거짓말? 뭐가 거짓말이라는 거지”, “저게 거짓말인지도 모르겠는 나는 뭐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